현재 세계 최고 수준의 스포츠 종목산업인 미국의 NBA(National Basketball Association)와 NHL(National Hockey League)가 2020년엔 e스포츠에 추월 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의 자랑할 만한 IT매체 중 하나인 테크크런치는 24일, 시장조사 업체의 2017년 예상 결과를 인용하면서 e스포츠의 연간 매출액이 오는 2020년까지 50억 달러(한화 약 6조원)에 이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는 근 100년의 역사를 가진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의 시장 규모인 37억 달러(한화 약 4조 5천 억원)와 미국프로농구(NBA) 시장 규모인 48억 달러(한화 약 5조 7천 억원)을 뛰어넘는 규모다. 세계에서 가장 큰 큐모의 스포츠 종목인 미국프로풋볼(NFL)을 포함한 미국 전체 스포츠 시장규모는 2014년 기준 약 4.200억 달러(한화 약 450조 원)로 알려졌다.

테크크런치는 여러 미디어 매체와 더불어 폭발적인 시청자수를 자랑하는 e스포츠 시장의 규모가 연간 최소 2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구글, 트위치 등 인터넷 서비스 업체들이 기를 쓰고 시장 진입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세계적인 유력 스포츠전문채널인 ESPN 역시 지난 6월 e스포츠 중계를 시범적으로 실시해 100만이 넘는 시청자 확보에 성공했다.

더불어, 테크크런치는 지난 10월 기획 기사를 통해 e스포츠의 세계적인 시장 성장에도 주목했다. 1972년 스탠포드 대학에서의 소규모의 대회로 시작해 현재의 ‘리그 오브 레전드’와 같은 다양한 게임으로 확대된 e스포츠는 현재 억 단위를 넘는 연봉의 프로선수들과 경기를 중계하는 다양한 중계업체의 동반성장이 진행 중이며 막대한 시장 잠재력을 가진 새로운 시장으로 전망했다.

[2016년 11월 30일, 사진=TechCrunch 기사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