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xabay

이제 페이스북에서도 누구나 메이저리그(MLB) 경기를 볼 수 있게 됐다.

18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여러 외신은 페이스북과 MLB가 라이브 스트리밍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당장 이번 주 콜로라도 로키스와 신시내티 레즈의 경기를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마다 경기를 제공한다. MLB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생중계가 이루어지며, 총 20게임이 중계될 예정이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의 스포츠 경기 생중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페이스북은 앞서 미국프로축구(MLS)와도 계약을 체결했다. 그리고 트위터는 지난 시즌 미국프로풋볼(NFL) 경기를 라이브 제공한 바 있고, 올해 여자프로농구(WNBA)와도 계약을 맺었다.

현재 이런 방식으로 생중계되는 경기는 소수에 불과하다. 하지만 이 시장이 무섭게 성장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TV의 아성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이영재 기자
leeyj8492@siri.or.kr
[2017-05-19, 사진 = Pixabay]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