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이 승리를 차지하는데 또 다시 실패했다.

리버풀은 지난 27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오트크리티예 아레나에서 열린 스파르타크 모스크바와의 2017-18 UEFA 챔피언스리그(UCL) E조 조별리그 2차전 원정 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리버풀은 두 경기 연속 무승부를 거두면서 총 승점 2점으로 만족해야 했다.

모스크바전 무승부로 리버풀은 9월에 열린 6경기에서 1승 3무 2패라는 좋지 못한 성적표를 받았다. 특히 리그 4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0-5로 대패한 뒤부터 그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이 경기에서 명실상부 최고의 에이스 ‘사디오 마네’가 퇴장과 함께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아 리버풀의 장점인 공격 자원에도 큰 문제가 생겼다.

이후 경기에서도 부진에서 탈출하지 못했다. 세비야(챔피언스리그, 2-2 무), 번리(리그, 1-1 무), 레스터 시티(리그컵, 0-2 패)전까지 연달아 3경기째 승리를 하지 못했다. 이후 레스터와 리그 경기에서 3-2로 승리하였지만 고질적인 문제인 수비는 고치지 못했다. 결국 모스크바전에서도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기록이 모든 것을 말해준다. 골결정력도 최악이다. 리버풀은 9월에 열린 6경기에서 총 126번의 슈팅을 기록했고, 34개의 유효 슈팅을 만들었다. 그러나 득점은 7골에 불과하다. 슈팅 숫자에 비해서는 턱없이 부족한 득점력이다.

이슈마이켈은 “밸런스가 깨진 팀은 승리하기 어렵다. 리버풀은 공격과 수비에 있어서 같은 퀄리티가 필요하다”며 수비력에 있어서 개선함을 강조했다.

리버풀의 전설 제이미 캐러거도 동의했다. 그는 “나는 왜 클롭 감독이 리버풀의 수비 문제를 개선하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 그들은 많은 골을 넣고 승리할 수 있다고 믿지만 그들은 0-4로 패배할 수도 있는 팀이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박혜지 기자
hez1997@siri.or.kr
[2017년 9월 30일, 사진 = 리버풀 FC 인스타그램]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