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두산 베어스 홈페이지

오재일이 4개의 홈런을 터트리는 괴력을 보여줬다. 이제 다음 행선지는 광주다.

21일 두산 베어스는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플레이오프 4차전 NC와의 원정 경기에서 14-5로 크게 이겼다. 3승을 먼저 거둔 두산은 2015년부터 3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 경기의 주인공은 단연 오재일이었다. 오재일은 6타석을 소화해 4타수 4안타 4홈런 2볼넷 9타점을 기록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한 경기 4홈런•9타점은 역대 포스트시즌 한 경기 최다 홈런•타점 기록에 해당된다.

오재일은 시리즈 전체를 놓고 보더라도 4경기에서 15타수 9안타(5홈런) 12타점 8득점으로 맹활약했다. 플레이오프 MVP 투표에서 유효표 44표 중 27표를 받아 함덕주(13표), 김재환(2표), 민병헌(1표)을 제치고 시리즈 MVP에 선정됐다. 상금 300만 원과 트로피를 부상으로 받게 됐다.

다음 상대는 KIA 타이거즈다. 오재일은 이번 시즌 KIA를 상대로 타율 0.306, OPS 0.926, 3홈런으로 시즌 전체 성적과 비슷한 성적을 기록했다. 오재일은 양현종, 임기영, 팻딘 등 KIA 선발진에 강했지만 헥터에게는 14타수 2안타로 꽁꽁 묶였다. 한국시리즈에서 KIA의 에이스 헥터를 어떻게 공략하느냐가 관건이다.

플레이오프를 조기 마감한 두산은 3일간의 휴식일을 가지고 25일(수)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한국시리즈 1차전을 가진다.

이영재 기자
leeyj8492@siri.or.kr
[2017-10-22, 사진 = 두산 베어스 홈페이지]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