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가 60년 만에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이탈리아는 14일(한국시간) 밀라노 산 시로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유럽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스웨덴과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1차전 스웨덴 원정경기서 0-1로 패했던 이탈리아는 1,2차전 합계 0-1로 패하면서 월드컵 진출에 실패했다.

이탈리아가 월드컵 본선에 좌절한 것은 1958년 스웨덴월드컵 이후 60년 만이다. 이로써 이탈리아는 14회 연속 월드컵 진출에 실패했다.

반드시 승리해야 했던 이탈리아는 경기 초반부터 강하게 스웨덴을 몰아붙였다. 하지만 아쉽게도 골로는 연결되지 않아 스웨덴을 위협하지는 못했다.

종료 휘슬이 다가올수록 급해진 이탈리아는 공격에 더욱 매진했지만 득점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후반 막바지 스테판 엘 샤라위와 마르코 파롤로의 위협적인 슈팅이 있었지만 번번이 골문을 벗어났다. 경기 막판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스웨덴 수비수의 핸드볼 파울이 있었지만 주심이 크게 신경쓰지 않아 페널티킥이 선언되지 않으면서 이탈리아는 기회를 놓쳤다.

주심의 종료 휘슬에 부폰은 눈물을 보였다. 그는 일찌감치 러시아월드컵을 끝으로 자신의 현역 생활을 끝내겠다고 말한 바 있다. 부폰은 이탈리아 언론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를 통해 “정말 좋지 않은 마무리다. 모두와 포옹을 하고 싶다”면서 “나는 돈나룸마와 페린에게 골문을 맡기고 떠난다”고 밝혔다.

박혜지 기자
hez1997@siri.or.kr
[2017년 11월 14일, 사진 = FIFA 공식 인스타그램]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