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구를 중심으로 하는 ‘큐 스포츠’가 2024년 파리하계올림픽에서 정식종목 채택에 재도전한다.

로이터통신은 9일(한국시간) 맥심 캐시스 세계스누커연맹(WSF) 사무총장의 말을 인용해 스누커, 캐롬, 풀 3개 큐 스포츠 종목 채택을 노린다고 전했다. 스누커는 유럽인들이 보편적으로 즐기는 당구 경기다. 캐롬은 국내에서도 주로 즐기는 4구와 3구 경기, 풀은 포켓볼을 의미한다.

큐 스포츠는 2020년 도쿄올림픽 정식종목에 도전했으나, 야구·소프트볼·가라테·서핑·스케이트보드·클리이밍에 밀려서 채택되지 못했다. 당구는 전 세계적으로 널리 퍼져 많은 이들이 즐긴다는 점에서 올림픽 종목 채택에 있어 긍정적 평가를 받을 수 있다. 스누커의 경우 5억 명이 즐길 정도로 당구는 전 세계적으로 보편화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도 인기가 많은 대중 스포츠인 당구는 김행직(25, 전남연맹) 등을 비롯해 많은 선수들이 캐롬 3쿠션 종목에서 꾸준한 강세를 보이고 있다.

당구는 아직 올림픽 정식 종목이 된 적이 없고, 아시안게임에서는 1998년 방콕 대회부터 2010년 광저우 대회까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력이 있다. 2002년 부산 대회 3구션 결승에서 황득희가 고(故)이상천을 꺾고 정상에 올라 우리나라의 마지막 당구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로 남아 있다.

세계 각 국의 큐 스포츠 기구들은 세 종목 중 하나를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추진할지, 세 종목을 다 추진할지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한편, 최근 젊은 시청자들의 이탈로 골머리를 앓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지구촌 젊은이들에게 인기 있는 스포츠를 정식종목으로 채택하는 데 점차 열린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번 2024 파리 올림픽에는 당구를 비롯한 대부분의 비올림픽 종목은 물론, e-스포츠와 같은 이색 종목들도 정식종목 채택에 도전하고 있다.

 

배성범 기자 bsb319@siri.or.kr
[2017-11-09, 사진 제공=대한당구연맹 홈페이지]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