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트위터 캡쳐

음주운전으로 파문을 일으켰던 강정호의 미국 비자가 발급됐다.

지난 27일(한국시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구단은 MLB.com을 통해 “강정호가 미국 비자를 발급받았고 다시 팀에 합류한다”라고 발표했다. 피츠버그 프랭크 쿠넬리 사장은 “오랜 시간을 거쳐 강정호가 미국 입국을 다시 허가받아 기쁘다”라며 환영의 뜻을 비쳤다.

지난 2016년 12월, 강정호는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로 체포됐다. 더불어 세 번째 음주운전 적발임이 밝혀지면서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줬다. 강정호는 재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로 인해 강정호는 미국 취업비자를 받지 못했고 지난해 제한선수 명단에 올라갔다. 강정호는 지난 시즌을 통째로 날렸고 올해도 개막전에 합류하지 못했다.

비자가 발급되면서 메이저리그로 복귀할 수 있는 길이 다시 열렸다.

하지만 당장 경기에 나오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강정호는 1년 넘게 메이저리그 경기에 나오지 못하며 실전 감각이 많이 떨어진 상태다. 지난해 도미니카 윈터리그에서도 시즌 타율 0.143으로 부진해 소속팀 아길라스 시베네스로부터 방출됐다. 강정호는 우선 플로리다주 브래든턴에서 복귀 훈련 프로그램을 소화하며 실전 감각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실전 감각이 올라오더라도 주전 자리를 다시 가져온다는 보장은 없다. 현재 피츠버그의 주전 3루수는 콜린 모란으로 22경기 나와 2홈런과 타율 0.296, OPS 0.805를 기록 중이다. 올 시즌 합류한 모란이 핫코너에서 괜찮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강정호가 팀의 중심으로 활약했던 2015, 16시즌의 모습으로 돌아온다면 주전 복귀는 문제도 아니다.

이영재 기자
leeyj8492@siri.or.kr
[2018-04-28, 사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트위터 캡쳐]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