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소프트뱅크가 포함된 컨소시엄이 FIFA와 함께 월드컵이 아닌 새로운 국가 대항전 대회를 개최를 추진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스포트크뱅크 컨소시엄은 FIFA와 관련 사업을 계획하고 있으며 피파가 이 중 51%의 지분을, 컨소시엄이 약 26조 8,000억 원을 투자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한다.

또한 현재 진행되고 있는 ‘클럽 월드컵(Club World Cup)’의 규모도 대폭 확대하는 논의도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자세한 내용으로는 2021년부터 참가 팀이 지금의 7개 팀에서 24개 팀까지 늘리며 4년마다 개최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유럽축구연맹(UEFA)은 극심한 반대 입장을 표명 중이다. UEFA가 주관하는 챔피언스리그의 권위가 떨어진다는 것이 그들의 주장. 이에 대해 FIFA의 한 관계자는 축구는 유럽만의 것이 아니라 전 세계 30억 명이 함께 즐기는 스포츠라며 반박했다.

한현성 기자
han2some@siri.or.kr
[2018-04-13, 사진= Flicke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