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York Yankees/Boston Red Sox

메이저리그의 전통적인 라이벌 보스턴 레드삭스와 뉴욕 양키스가 벤치클리어링을 벌여 무더기로 징계를 받았다.

지난 13일(한국시간), ESPN을 비롯한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전날 일어난 보스턴과 양키스의 벤치클리어링에 대해 양 팀 선수 및 코칭스태프에게 징계를 내렸다. 보스턴의 투수 조 켈리에게는 6경기, 양키스의 내야수 타일러 오스틴에게는 5경기 출전정지 징계가 내려졌다. 두 선수는 즉각 항소해 당분간 경기는 계속 출전할 수 있다.

두 팀은 지난 12일 경기에서 집단 난투극을 벌였다. 3회초 양키스 공격에서 주자 오스틴이 2루 경합 상황에서 수비수 쪽으로 발을 높게 들어 슬라이딩한 것이 화근이 됐다. 당시 수비를 하고 있던 유격수 브록 홀트와 오스틴이 말다툼을 하며 양 팀 선수들은 모두 뛰쳐나왔다. 이때는 별다른 물리적 충돌이 없었다.

7회초 오스틴 타석에서 켈리는 시속 97.7마일(약 157km)의 속구를 타자 몸에 맞혔다. 오스틴은 배트를 땅에 내려치며 분노했고 곧바로 투수에게 돌진했다. 켈리 역시 이에 맞서 주먹을 날리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했다. 양 팀 선수들의 몸이 뒤엉키며 상황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결국 두 선수는 물론 양키스의 3루 코치 필 네빈까지 퇴장당했다.

이번 일로 두 선수 외에도 보스턴의 알렉스 코라 감독, 내야수 잰더 보가츠, 더스틴 페드로이아, 마르코 에르난데스, 그리고 양키스의 네빈 코치, 투수 CC 사바시아가 벌금 징계를 받았다.

이영재 기자
leeyj8492@siri.or.kr
[2018-04-15, 사진= 뉴욕 양키스, 보스턴 레드삭스]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