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화성 실내 체육관에서 치뤄진 ‘2018 한국-태국 여자배구 슈퍼매치’의 시청률이 대박났다. 태국 지상파 채널인 ‘채널 3’와 케이블 채널인 ‘SMMTV’가 동시 위성 생중계한 이 경기의 시청률은 1.57%로 상당히 높았다. 이는 태국 국민 약 200만 명이 시청한 수치다.

뿐만 아니라 KBSN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시청자는 약 8만 3000여 명에 달했으며, 태국 SMMTV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본 시청자는 30만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과 태국이 함께한 슈퍼매치가 흥행함에 따라 일본은 태국과 함께 올스터전을 치르고 싶다며 제안한 상태이며, 여러 동남아 국가들 또한 한국과 함께 올스타전을 치르고 싶다고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제 3회 한국-태국 슈퍼매치는 내년 봄 태국에서 또 한번 치뤄진다.

한현성 기자
han2some@siri.or.kr
[2018-04-13]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