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uters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처해있는 아르헨티나 선수단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아르헨티나는 아이슬란드전에서 선제골을 기록했음에도 1-1로 비긴 데 이어, 크로아티아전에서 졸전 끝에 0-3 대패를 당하며 11패로 조 최하위에 머물고 있다.

이 와중에 영국의 데일리 메일25(한국시각), “아르헨티나의 선수들이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팀을 실질적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아르헨티나의 호르헤 삼파올리 감독이 선수단 내에서 완전히 신뢰를 잃었음을 의미한다.

실제로 선수들은 협회에 삼파올리 감독의 경질을 요구했지만, 협회가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르헨티나는 오는 27(, 한국시각), 나이지리아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아르헨티나는 이 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한다면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16년 만의 조별리그 탈락이라는 불명예를 얻게 된다.

김민재 기자 mj99green@siri.or.kr

2018.6.25.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