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FAN&ENTERTAINMENT 손흥민, 조현우, 황의조 와일드카드 선발, 2연속 아시안게임 금메달 도전

손흥민, 조현우, 황의조 와일드카드 선발, 2연속 아시안게임 금메달 도전

0

김학범 감독은 아시안게임 금메들에 도전하기 위해 3장의 와일드카드 중 2장을 공격수로 선발했다.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을 상대로 밀집 수비가 예상되므로 아시아 팀을 상대로 확실한 해결사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최전방에서 공격을 이끌고, 러시아월드컵에서 맹활약하여 A대표팀의 주전 골키퍼로 도약한 조현우(대구FC)가 최후방을 지키게 된다.

김학범 감독은 16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엔트리를 발표했다. 이목이 집중된 와일드카드는 이미 예전부터 언급된 손흥민, 황의조, 조현우였다. 전력 상승을 위해서 23세 초과 연령을 뽑을 수 있는 3명의 선수들을 공격수 2명과 골키퍼 1명으로 구성했다.

23세 이하 선수들 중에서는 황희찬(잘츠부르크 레드불),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김민재(전북 현대)가 선발되었다. 황희찬과 이승우는 러시아월드컵에 참여했고, 김민재는 월드컵 참가가 유력한 주전 수비수였으나 부상으로 대회 한달여 전 낙마했다. 부상에서 회복된 김민재는 아직 경기에 복귀하지 못했지만 수비의 중심으로 선발됐다.

발탁 가능성에 관련하여 이야기가 많았던 만 17세의 특급 유망주 이강인(발렌시아B)은 엔트리에서 탈락했다. 21세 이하 선수들이 참가한 툴룽컵에서 활약하여 성인대표팀에 출전할 가능성을 높였던 이강인이지만, 김학범 감독은 23세 이하 선수들이 출전하는 대회임을 고려하여 장윤호(전북 현대), 김건웅(울산 현대), 황인범(아산 무궁화) 등을 선발했다. 지난 6월 소집 훈련 중 부상을 입었던 백승호(지로나) 역시 엔트리에서 제외됬다.

김학범호는 인천아시안게임에 이어 사상 첫 두 대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한다. 해외에서 열린 아시안게임에서는 1970년과 1978년 방콕에서 열린 아시안게임에서 공동 우승한 적이 있다. 키르기스스탄, 말레이시아, 바레인과 E조에 속했던 한국은 아시아올림픽평의회와 대회 주최 측의 조 추첨 당시 일부 팀을 누락하여 다시 조편성을 할 예정이다. 출국 전에는 이라크를 상대로 8월 9일 국내에서 한 차례 평가전을 가질 것이다.

윤덕여 감독의 여자 대표팀 명단도 이날 발표됐다. 연령 제한이 있는 남자 대표팀과 달리 성인 대표팀이 참가하는 여자 축구는 지난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인천 아시안게임 동메달에 이어 3연속 메달 획득을 목표로 한다. 윤덕여 감독은 지소연(첼시레이디스), 조소현(아발드네스), 이민아(고베아이낙) 등 해외에서 뛰는 간판 선수를 소집했다. 지난 4월 아시안컵에서 호주, 일본 등 지역 강호를 상대로 무승부를 거두며 또 한번 국제대회 경쟁력을 보여 준 여자 대표팀은 세대 교체를 진행중인 선수들을 많이 선발하였다. 심서연(인천현대제철), 신담영, 이현영(이상 수원도시공사)은 아시안컵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대회에서 활약할 것이라는 기대를 받아 선발됐다. 윤덕여호는 개최국 인도네시아와 대만, 몰디브와 함께 A조에 포함되었다.

#아시안게임 남자축구대표팀 명단(20명)

GK(2명): 조현우(대구FC), 송범근(전북 현대)

DF(7명): 황현수(FC서울), 정태욱(제주 유나이티드), 김민재(전북 현대), 김진야(인천 유나이티드), 조유민(수원FC), 김문환(부산 아이파크), 이시영(성남FC)

MF(6명): 이승모(광주FC), 장윤호(전북 현대), 김건웅(울산 현대), 황인범(아산 무궁화), 김정민(FC리페링), 이진현(포항 스틸러스)

FW(5명): 황의조(감바 오사카), 손흥민(토트넘), 나상호(광주FC), 황희찬, 레드불 잘츠부르크),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아시안게임 여자축구대표팀 명단(20명)

GK(2명): 윤영글(한국수력원자력), 정보람(화천KSPO)

DF(7명): 장슬기(인천현대제철), 신담영(수원도시공사), 심서연(인천현대제철), 홍혜지(창녕WFC), 임선주(인천현대제철), 최예슬(고베아이낙), 김혜리(인천현대제철)

MF(5명): 이민아(고베아이낙), 조소현(아발드네스), 지소연(첼시레이디스), 이소담(인천현대제철), 장창(고려대)

FW(6명): 전가을(화천KSPO), 이금민(한국수력원자력), 한채린(인천현대제철), 최유리(구미스포츠토토), 손화연(창녕WFC), 이현영(수원도시공사)

현계원 기자

hyungw0422@siri.or.kr

[2018.07.16., 사진 = 대한축구협회]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