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 바르셀로나의 레전드이자 세계적인 미드필더 선수인 안드레아 이니에스타(빗셀 고베)가 J리그 데뷔전 패배 수모를 겪었다.

이니에스타는 22일 오후 일본 고베에서 열린 쇼난 벨마레와 2018 J리그 18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14분 교체 출전하며 J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이니에스타는 팀이 두골차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교체 투입되어 빗셀 고베는 후반 22분 쐐기골까지 허용해 0-3 완패의 수모를 겪었다. 빗셀 고베의 골키퍼 김승규는 이날 경기서 풀타임 활약하며 팀 동료 이니에스타의 데뷔전을 함께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이니에스타의 J리그 데뷔전 소식을 전하며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니에스타는 “우리가 패했기 때문에 창피하다. 나는 패배 당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새로운 도전의 첫 걸음일 뿐이다. J리그 수준을 보여주는 피지컬 게임이었다”고 전했다.

빗셀 고베는 패배로 인해 7승4무6패(승점 25점)의 성적으로 18개팀 중 6위를 기록하게 되었다. 2017-18시즌을 마친 후 바르셀로나(스페인)를 떠나 빗셀 고베로 이적한 이니에스타는 역대 J리그 최고 수준의 2500만 유로의 연봉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니에스타는 바르셀로나에서만 674경기를 출전하여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프리메라리가에서 활약하며 32개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지난 2010년 남아공월드컵 결승전에서는 네덜란드를 상대로 연장전에 결승골을 기록하여 조국 스페인의 사상 첫 월드컵 우승을 이끌었다.

현계원 기자

hyungw0422@siri.or.kr

[2018-07-23, Photo = Vissel Kobe 제공]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