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나라, 큰 꿈’, 러시아 월드컵에서 사상 첫 준우승을 달성한 크로아티아가 내건 슬로건이다.

16일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크로아티아와 프랑스가 맞붙었다. 크로아티아는 선제골을 자책골로 허용하고 페널티킥 골까지 내주는 불운한 상황 속에서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2-4 패배를 면하지 못했다.

그러나, 인구가 417만명뿐인 크로아티아는 이 경기를 통해 투혼을 보여주고 감동을 전했다. 객관적 전력의 열세와 체력적인 열세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며 스포츠 정신을 보여주었다.

최근 월드컵에서 뚜렷한 성적을 내지 못하던 크로아티아는 이번 대회에서는 승승장구했다.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 아이슬란드와 함께 C조에 편성되어 쉽지 않은 대회가 될 줄 알았으나 의외로 3연승을 달리며 16강에 안착했다.

이후 토너먼트에서는 끈기와 투혼을 보여주었다. 16강부터 준결승전까지 모두 연장전을 소화해 120분씩 강행군을 이어왔기 때문이다.

체력적인 문제에도 불구하고 크로아티아는 압박을 통해 초반 경기의 주도권을 잡았다. 그러나 전반 18분 마리오 만주키치의 자책골이 나오고, 전반 38분 이반 페리시치의 핸드볼 파울로 인한 페널티킥 실점 탓에 주도권을 빼앗긴 채 1-2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 들어 폴 포그바, 킬리안 음바페에게 연속 골을 허용하며 추격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결국 2-4로 프랑스에 패배해 준우승의 자리를 차지했다.

그러나, 크로아티아는 매경기 끈기와 투혼을 보여주며 세계적으로 큰 감동을 선사했다. 나아가, 축구가 11명이 뛰며 서로 협력하는 팀 스포츠임을 보여주었다. 월드컵 사상 최고의 성적을 낸 크로아티아는 큰 꿈을 이룬 대회로 기록될 것이다.

최준영 기자

eggegg5689@naver.com

[2018-07-16, Photo = Wikipedia]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