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MLB.com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6)가 처음 참가한 별들의 잔치에서 ‘출루머신’의 여전한 위력을 보여줬다.

18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에서 추신수는 아메리칸리그 소속으로 출전했다. 8회 대타로 출장한 추신수는 이날 2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올해 데뷔이래 처음으로 올스타전에 참가했다. 박찬호(2001-LA 다저스), 김병헌(2002-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 이어 3번째 한국인 올스타이자 한국인 야수로는 최초의 기록이다.

첫 타석부터 ‘출루머신’ 추신수의 위력은 어김없이 발동했다. 양 팀이 2-2로 동률을 이룬 8회 초 선두타자로 나온 추신수는 조쉬 헤이더(밀워키)를 상대로 156km 직구를 밀어쳐 좌익수 앞 안타를 만들어냈다. 올 시즌 헤이더는 좌타 상대 피안타율 0.053(53타수 3안타)을 기록할 정도로 왼손 타자를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여줬다. 추신수는 이런 헤이더를 상대로 안타를 뽑아내며 최근 물오른 타격감을 체감할 수 있었다.

이후 추신수는 조지 스프링어(휴스턴)의 안타로 2루를 밟았고 진 세구라(시애틀)의 3점 홈런으로 득점까지 올렸다. 안타와 득점 모두 MLB 올스타전 한국인 최초의 기록이다. 9회 초에 한 번 더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이번에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팀은 연장까지 가는 치열한 승부 끝에 내셔널리그를 상대로 8-6 승리를 거뒀다. 이날 MVP는 10회 초 결승 홈런을 친 알렉스 브레그먼(휴스턴)으로 선정됐다. 이번까지 6년 연속 올스타전에서 승리한 아메리칸리그는 역대 전적 44승 2무 43패로 우위에 서게 됐다.

이영재 기자
leeyj8492@siri.or.kr
[2018-07-18, 사진= MLB.com]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