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코리아오픈 탁구대회에 남북 단일팀 혼합복식에 출전한 한국 장우진 – 차효심 조가 지난 21일 대전 춤무체육관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중국을 상대로 승리했다.

이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번 단일팀 우승은 남북 관계가 발전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장명이었다. 우승장면은 흥분되고 감격스러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토마스 바이케르트 국제탁구연맹(ITTF)회장,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과 함께 결승경기를 관전했다. 남북 단일팀으로 출전한 장우진 – 차효심 조가 극적인 3-1 역전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목에 걸자 두 선수의 우승을 축하하고 격려했다. 이어 “남북 선수들이 큰일을 해냈다, 스포츠는 가장 순수하고 평화적이기 때문에 스포츠 교류가 남북 교류 취지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북이 공동 입장을 했고, 오는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서는 단일팀을 구성한다.

 

배성범 기자
bsb319@siri.or.kr
[2018-07-21, Photo=google non licensed image]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