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가 한여름 밤 경기를 갖는다.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는 오는 27일과 28일 저녁 7시에 강원도 홍천 종합체육관에서 프리 V-클래식 매치(Pre V-Classic Match)를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프로배구는 보통 10월 개막하여 다음해 3월까지 약 6개월간 진행된다. 따라서 4월부터 9월까지는 비 시즌으로 배구팬들은 국제대회 경기가 아닌 이상 국내 프로배구팀의 경기를 접할 기회가 부족하다.

그래서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 양구단은 한여름 프리 V-클래식 매치를 통해 홍천에서 배구문화를 알릴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 배구 팬들에게는 프로선수들의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비시즌에도 볼 수 있는 시간을 준비했다. 이번 경기에서는 양 팀의 모든 선수들이 경기에 출전할 기회를 부여 받을 것이다.

또한 양팀 선수들은 27일과 28일 낮 2시에 강원도 속초초등학교 체육관에서 ‘2018 홍천 전국 유소년 클럽 배구대회’에 참가한 93개팀 중 추첨을 통해 약 180명의 배구 꿈나무 학생들과 다양한 레크리에이션 및 배구교실 시간을 함께 할 예정이다.

양 구단은 “한여름에도 다양한 배구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만들어졌다”며 “프리 V-클래식 매치를 통해 비시즌에도 좀더 배구를 알릴 수 있는 자리가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뜻을 모았다.

현계원 기자

hyungw0422@siri.or.kr

[2018-07-23, Photo =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제공]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