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팀들 간의 순위 양극화가 심해지고 있다. 선두 두산부터 4위 LG까지는 포스트시즌 안정권에 있다고 평가하지만 남은 한 장의 5위 와일드카드 티켓을 두고 나머지 팀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모양새다.

문제는 ‘4강팀’을 견제할 만한 팀이 없다는 것이다. 4위 LG와 5위 넥센의 승차는 22일 현재 4.5경기나 차이가 난다. LG가 51승44패로 5할 승률에서 7승을 추가한 반면 5위 넥센부터는 죄다 5할 승률 미만이다. 문제는 5위 싸움이 ‘누가 잘 하나’가 아니라 ‘누가 덜 못하느냐’로 결정된다면, 가을야구의 ‘자격 논란’으로 이어질 가능 성이 높다. 도입 4년째를 맞는 5강 자격 문제는 충분히 고민할 만한 문제이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 2015시즌부터 정규 리그 4위 팀과 5위 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도입했다. 이전까지는 4강 팀만 가려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 한국시리즈를 차례로 치렀지만 한 장의 티켓을 더 부여하면서 포스트시즌 흥행을 더하고, 하위 팀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게 유도하겠다는 계산이었다.

하지만 승률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면서 2015년 5위 SK(69승2무73패), 2016년 5위 KIA(70승1무73패)는 5할 미만의 승률로 가을잔치에 나갔다. 와일드카드 결정전 도입 첫해인 2015년의 경우 4위 넥센과 5위 SK의 승차는 무려 8.5경기였다. 지난 시즌인 2017 시즌에는 5위 SK가 준수한 성적(75승1무68패)을 거뒀지만 4위 NC와 5경기의 격차가 존재했다.

지금 결론짓기에는 이르지만 승차와 승률 모두에서 가을잔치에 어울리지 않을 5위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 와일드카드 제도 도입 당시 4위 팀과 5위 팀 사이에 승차가 1.5경기 이내일 때만 단판 승부를 치르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시즌 막판 ‘져주기’ 행태 등의 우려로 인해 승차는 배제하고 4위에게 1승의 ‘어드밴티지’를 부여하는 것으로 결정되었다. 하지만 이러한 리그 운영은 가을야구의 격을 떨어뜨린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현계원 기자

hyungw0422@siri.or.k

[2018-07-23, Photo = 넥센 히어로즈 제공]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