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기부터 연장전에 돌입할 경우 비디오판독을 1회 추가로 사용 가능하게 됐다.

16일, KBO는 후반기 첫 경기인 17일부터 연장전에서 팀별 비디오판독 신청 가능 횟수가 1회 추가된다고 밝혔다.

이 사항은 지난 14일 올스타전에 앞서 진행된 정운찬 총재와 10개 구단 감독간담회에서 SK 트레이 힐만 감독의 제안으로 논의된 바 있다. 나머지 9개 구단 감독 역시 이에 동감했다. KBO는 감독들의 의견을 실행위원회에 전달했고 동의 절차를 거쳐 후반기부터 연장전에 한해 비디오판독을 1회 추가로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기존 한 경기에 팀별 2회로 제한됐던 비디오판독은 연장전에 돌입할 경우 최대 3회까지 사용 가능해졌다. 이는 포스트시즌에서도 똑같이 적용된다.

올 시즌 KBO리그 전반기까지의 비디오판독은 경기당 평균 1.06회 실시됐다. 판정 번복률은 지난해 대비 30.5%(459회 시행 140회 번복)에서 30.1%(469회 시행 141회 번복)로 0.4% 감소했다. 판독 시간 제한이 생긴 올해는 평균 판독 시간 역시 1분 12초로 지난 시즌 1분 28초보다 16초 단축됐다.

이영재 기자
leeyj8492@siri.or.kr
[2018-07-16]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