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2연패를 노리던 한국농구 대표팀이 이란에 막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농구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남자농구 대표팀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리아 붕 카르노 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준결승전에서 68-80으로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다. 2연패를 노렸으나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리게 되었다.

하다디에게만 19점을 내준 한국은 28-40으로 전반을 마무리 했다. 후반에도 두자릿 수 격차를 좁히지 못하며 결국 패배를 맞이하게 되었다.

라건아는 이날 40분 모두 뛰며 37득점 12리바운드를 기록하며 고군분투 했으나 23득점을 기록한 하다디, 18점을 기록한 하산자데를 앞세운 이란의 벽을 넘지는 못했다.

한국은 다음달 1일 오후 2시 30분(한국시간)에 대만-중국 경기의 패자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르게 된다.

2018.8.30.

최준영 기자 eggegg5689@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