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아시안게임에 새롭게 등장한 e스포츠가 오는 26일부터 시작된다.

8일(한국시간), 아시아e스포츠연맹(AeSF)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의 종목별 일정을 발표했다.

가장 처음 경기가 열리는 종목은 ‘아레나 오브 발러’로 한국 시간으로 26일 오후 12시에 시작되며 하루 동안 모든 경기가 치러진다.

국내에서 가장 큰 관심을 받고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는 다음날인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 간 진행될 예정이다. 리그 오브 레전드의 한국 대표팀은 ‘페이커’ 이상혁(SKT T1)을 비롯해 ‘기인’ 김기인(아프리카 프릭스), ‘피넛’ 한왕호(킹존 드래곤X), ‘스코어’ 고동빈(kt 롤스터), ‘룰러’ 박재혁(젠지 e스포츠), ‘코어장전’ 조용인(젠지 e스포츠)으로 구성되어 있다.

‘클래시 로얄’ 역시 27일 경기가 열린다. 30일에는 스타크래프트2, 31일에는 하스스톤, 그리고 9월 1일에는 프로 에볼루션 사커 경기가 치러진다. 리그 오브 레전드를 제외한 모든 종목은 하루 안에 전 경기를 소화한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e스포츠는 시범종목으로 메달을 따더라도 국가별 메달 합계에는 합산되지 않는다. 하지만 이번 아시안게임은 e스포츠가 스포츠로 인정받는 첫걸음이 될 것이다.

이영재 기자
leeyj8492@siri.or.kr
[2018-08-08, 사진=AeSF]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