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국가대표팀 선동열 감독이 13일 오후 최종 엔트리 교체선수 명단을 최종 확정했다.

투수 차우찬(LG)-정찬헌(LG), 3루수 최정(SK), 외야수 박건우(두산) 4명을 최원태(넥센), 장필준(삼성), 황재균(KT), 이정후(넥센)로 각각 교체되었다.

 선동열 감독은 “12일까지 최종 엔트리에 있는 24명은 물론 예비 엔트리에 있는 모든 선수들의 몸 상태를 소속 구단 트레이너들과 상의하며 면밀히 체크했다. 그 중 차우찬 등 4명은 크고 작은 부상 등이 이어져 아시안게임 개최 시점에 국가대표로서 정상 기량을 발휘할 수 없다고 판단해 ㅏ교체를 결정하게 됐다, “코칭스태프들과 여러 후보들을 대상으로 검토한 결과 현재 몸 상태와 KBO리그 성적, 컨티션 등을 고려해 아시안게임에서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선수를 최종 선택하게 됐다고 교체 이유를 밝혔다.

 

최지은 기자

ji3467@siri.or.kr

[201884, 사진=2018아시안게임 공식 홈페이지]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