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선수 DJ존슨(25) 의 신장 측정이 195.8cm로 통과되면서 프로농구 울산 현대 모비스가 2018-19시즌을 위한 외국인 선수 구성을 끝냈다.

 2018-19시즌부터 프로농구에서 외국인 장신 선수는 200cm를 넘을 수 없고, 단신 선수는 186cm를 넘을 수 없게 되었다.

 기존에 있던 현대 모비스의 라건아가 199cm, 새로 영입한 섀넌 쇼터가 185.9cm를 기록해 성공적으로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

 라건아는 한국 국적을 얻었지만, 외국 선수 2명이 동시에 뛸 수 있는 2,3쿼터에도 같은 장신 선수인 라건아와 존슨은 동시에 기용할 수 없다.

 12명의 출전 선수 명단에 라건아, 존슨, 쇼터 3명을 모두 넣어 한 경기에서 뛰게 할 수는 있다. 라건아와 존슨이 동시에 뛸 순 없지만 번갈아 뛸 수는 있다는 말이다. 라건아가 한국 국적을 얻었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팀들과 전력 차이가 커질 가능성을 우려한 규정이다.

©스포츠 서울

2018.8.3.

최준영 기자 eggegg5689@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