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로축구연맹

2018 KEB하나은행 K리그2 챔피언은 아산 무궁화였다.

27(), 아산은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서울 이랜드와의 3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두며 남은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리그 우승을 확정지었다.

아산은 전반 14분부터 상대의 자책골을 유도하며 앞서갔다. 그리고 후반 2분에 이명주와 후반 16분에 김도혁이 연속골을 기록하였고, 후반 33분에 김륜도가 쐐기골을 기록하며 우승을 자축했다.

하지만 우승에도 불구하고 경찰청의 선수 충원 중단 방침 때문에 아산의 K리그1 승격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한편, 2~4위에게 주어지는 승강 플레이오프 진출 싸움이 치열한 가운데, 2위 성남 FC4위 대전 시티즌에 2-0 승리를 거두며 3위 부산 아이파크와의 승점을 5점으로 벌렸다.

2018.10.27.

김민재 기자 mj99gree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