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현대 모터스

전북 현대 최강희 감독이 올 시즌을 끝으로 전북을 떠난다.

22(), 전북은 최강희 감독이 다음 시즌부터 중국 슈퍼리그의 톈진 취안젠의 지휘봉을 잡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전북을 지휘한 지 14년 만에 팀을 떠나는 것이다.

전북은 2020년까지 최 감독과의 계약이 남아있지만,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다는 최강희 감독의 뜻을 존중하기로 했다.

최강희 감독은 전북에서 많은 것을 이뤄내고 경쟁팀들의 하락세 속에서 리그 독주가 이뤄지자 “더이상 동기부여를 얻을 수 없게 되었다”고 밝히며 과거와 달리 중국행 가능성에 여지를 남겨온 바 있다.

최강희 감독은 전북은 오늘의 나를 있게 해준 팀이라며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항상 변함없이 응원해준 팬분들과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함께 극복하며 지지해준 구단에 정말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한, “몸은 떠나도 언제나 전북을 응원하고 함께했던 모든 순간을 가슴속에 간직하겠다. 더 젊고 유능한 감독이 팀을 맡아 전북의 더 큰 발전을 이어갈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2016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 당시 ©전북 현대 모터스

내년부터 최강희 감독이 이끌 톈진은 현재 슈퍼리그 13위로 강등권에 불과 3점 차이다. 톈진은 올해 잔류, 내년 반등을 목표로 최 감독을 차기 사령탑으로 점 찍은 것이다.

한편, 전북 구단은 구단 이미지에 부합하고 팀을 훌륭히 이끌 후임 감독을 빠르게 선임하여 다음 시즌 운영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전북 현대 모터스 제4대 감독 최강희(2005.7.~2018.12.)

  • 리그 우승 6(2009, 2011, 2014, 2015, 2017, 2018)
  • 챔피언스리그 우승 2(2006, 2016)
  • FA컵 우승 1(2005)
  • FIFA 클럽월드컵 5(2006, 2016)

2018.10.22.

김민재 기자 mj99gree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