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수원 삼성의 2018 AFC 챔피언스리그 여정은 여기까지 였다.

24일(수),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C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에서 3-3 무승부, 합계 스코어 5-6으로 수원은 탈락했다.

한일전 필승을 다짐하던 수원은 1, 2차전 모두 뒷심 부족으로 무너지며 아쉬움을 남겼다.

1차전 원정에서 전반 초반 2골을 넣으며 앞서가다가 후반 추가시간 역전골을 허용, 2-3으로 패배한 수원은 2차전은 출발부터 좋지 않았다.

전반 25분, 야마모토에게 선제골을 내주는 등 전반전 유효슈팅 0개에 그친 수원은 후반 시작과 함께 임상협과 조성진의 잇따른 골로 경기를 뒤집었다.

©AFC

후반 15분, 데얀의 추가골마저 터지며 분위기는 수원 쪽으로 완전히 넘어가는 듯 했다.

하지만, 후반 19분에 니시에게 골을 허용하며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조성진의 골로 원정 다득점 규칙으로 인해 합계 스코어 역전에 성공한 지 불과 11분이 지난 시점이었다.

그리고 후반 37분, 가시마는 세르징요가 추가골을 터뜨리며 수원의 숨통을 끊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골을 기록한 데얀은 이동국과 함께 챔피언스리그 최다골 동률(36골)를 이뤘지만, 오늘 경기 패배로 준결승에 관심이 없다며 미디어를 비판하고 한일전 필승 다짐을 했던 것이 모두 물거품이 되어버렸다.

2018.10.24.

김민재 기자 mj99gree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