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SK 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에서 2경기 연속 벤치 클리어링이 나왔다.

28(),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2차전, 3회 초 넥센 공격 때 1루 주자 샌즈가 2루에서 고의성이 다분한 깊은 슬라이딩을 해 SK 2루수 강승호가 쓰러졌다.

이에 유격수 김성현이 샌즈한테 어필하는 과정에서 손가락 욕설을 했고, 이후 양 팀 선수들이 그라운드로 뛰쳐나오며 경기가 중단되었다.

©연합뉴스

어제(27) 열린 1차전에서 넥센 브리검의 위험한 공에 최정이 흥분하면서 벤치 클리어링이 발생한 데 이어 이틀 연속 벤치 클리어링이 나온 것이다.

경기 종료 후 대리 사과를 한 SK 이재원은 죄송하다면서도 샌즈가 먼저 욕설을 하여 김성현이 화를 참지 못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KBO는 김성현에게 경고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한편, SK는 넥센에 5-1 승리를 거두며 2승에 선착, 한국시리즈 진출에 1승만을 남겼다.

2018.10.28.

김민재 기자 mj99gree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