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이었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7,LA갤럭시)가 동료였던 폴 포그바(25)를 옹호했다.

영국 매체 기브미스포츠는 7일(한국시간) 이브라히모비치의 포포투 인터뷰를 보도했다. 즐라탄은 “모두가 포그바에게 집착한다. 빨간불에 길을 건너도 포그바 탓, 타이어에 구멍이 나도 포그바 탓, 뭔가 잘못되면 다 포그바 탓이다”며 포그바를 향한 비판이 심하다고 주장했다.

포그바는 지난 2016년 유벤투스에서 당시 세계 최고 이적료를 기록하며 맨유로 이적했다. 높은 몸값으로 인해 포그바는 전 세계의 집중을 받았다. 팬들과 언론은 포그바의 헤어스타일까지도 관심을 가질 정도로 그 주목도가 엄청났다.

자연스럽게 포그바의 경기력이 좋지 않을 때는 비판의 목소리도 크게 나왔다. 올 시즌 포그바는 주제 무리뉴 감독과의 불화설, 유벤투스와 바르셀로나로의 이적설 등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이브라히모비치는 “포그바를 향한 지나친 비판은 옳지 않다. 특히, 선수 출신 해설가들은 자신들이 뛸 때 어땠는지 되돌아봐야한다”며 포그바를 적극적으로 옹호했다.

 

배성범 기자
bsb319@siri.or.kr
[2018-11-07, Photo=youtube.com]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