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LB.com

보스턴 레드삭스 우승의 주역 J.D. 마르티네즈가 외야수, 지명타자 부문 실버슬러거로 선정됐다.

지난 9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은 2018시즌 실버슬러거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실버슬러거는 매년 아메리칸리그와 내셔널리그 18개 포지션에서 가장 좋은 타격성적을 낸 선수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그런데 올해는 예년과 다르게 눈에 띄는 부분이 한 가지 있다. 마르티네즈가 외야수와 지명타자 실버슬러거를 동시에 석권하며 18개 포지션에서 수상자는 17명이 됐다. 이는 1980년 실버슬러거상이 탄생한 이래로 처음 나온 일이다.

이번 시즌 마르티네즈는 649타석 나와 43홈런 120타점과 타율/출루율/장타율 .330/.402/.629로 맹활약했다. 이중 지명타자로 400타석 27홈런 .297/.373/.597, 외야수로 249타석 16홈런 .384/.450/.680의 성적을 기록했다. 포지션 가릴 것 없이 좋은 성적으로 두 부문의 수상자로 결정됐다.

이번 시즌 MVP 후보로도 거론됐던 마르티네즈는 두 포지션 실버슬러거의 주인공이 되며 MVP의 아쉬움을 달랬다.

한편, 이번 내셔널리그에선 투수 저만 마르케스(콜로라도), 포수 J.T 리얼무토(마이애미), 1루수 폴 골드슈미트(애리조나), 2루수 하비에르 바에즈(시카고 컵스), 3루수 놀란 아레나도(콜로라도), 유격수 트레버 스토리(콜로라도), 외야수 닉 마카키스(애틀란타), 데이빗 페랄타(애리조나),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가 선정됐다.

아메리칸리그에선 마르티네즈를 제외하고 포수 살바도르 페레즈(캔자스시티), 1루수 호세 아브레유(시카고 화이트삭스), 2루수 호세 알투베(휴스턴), 3루수 호세 라미레즈(클리블랜드), 유격수 프란시스코 린도어(클리블랜드), 외야수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 무키 베츠(보스턴)이 수상했다.

이영재 기자
leeyj8492@siri.or.kr
[2018-11-10, 사진=MLB.com]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