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SK 와이번스가 두산 베어스를 꺾고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랐다.

12일(월), SK는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4-3으로 승리,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통산 4번째 우승이자 8년 만의 우승이다.

경기는 SK가 선취점을 뽑으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1회 초, SK는 두산 선발 이용찬의 제구가 흔들리는 틈을 타 득점을 올렸다. 이후 3회 초, 강승호가 바뀐 투수 이영하를 상대로 2점 홈런을 터뜨리며 3-0으로 앞서 나갔다.

©두산 베어스

하지만 6회 말, 두산 최주환이 1타점 적시 2루타를 터뜨린 데 이어 양의지가 싹쓸이 2타점을 올리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두산은 8회 초, 김성현의 안타 때 정수빈이 2루 주자 김재현을 홈에서 잡아내면서 기세를 올렸고, 8회 말 양의지가 주자 1, 3루에서 희생 플라이를 치며 경기를 뒤집었다.

9회 초, 두산은 린드블럼을 마무리를 내세우는 강수를 두었지만, 2아웃에서 최정에게 동점 홈런을 내주며 실패로 돌아갔다.

©SK 와이번스

극적인 동점을 만들면서 기사회생한 SK는 13회 초, 한동민이 다시 2아웃에서 역전 1점 홈런을 날리며 우승에 성큼 다가갔다.

13회 말, 마무리로 나온 김광현이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무리하며 SK의 가을 드라마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편, SK의 힐만 감독은 이번 우승으로 감독으로서 한ㆍ일 프로야구 우승을 경험한 최초의 감독이 되었다.

2018.11.12.

김민재 기자 mj99gree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