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베어스

200번째 한국시리즈 경기의 승자는 두산 베어스였다.

9일(목),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두산은 SK 와이번스를 2-1로 꺾고 2승 2패 균형을 맞췄다.

경기는 양 팀 에이스인 김광현과 린드블럼이 출격한 가운데 팽팽한 투수전으로 진행됐다.

©두산 베어스

두산 린드블럼은 3회 초 1점을 내주었지만 추가 실점 없이 7이닝 10탈삼진으로 2018 ‘최동원 상’ 수상자의 위엄을 보여주었다. 특히, 3회 초 1사 만루 위기에서 로맥과 박정권을 연속 삼진 처리하며 위기를 탈출하는 모습이 압권이었다.

김광현 역시 6이닝 무사사구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하지만 김광현이 내려간 후 8회 초, 정수빈이 주자 1루 상황에서 산체스의 직구를 받아쳐 역전 2점 홈런을 터뜨렸다. 정수빈은 가장 짧게 잡은 방망이로 산체스의 빠른 공을 받아쳐 홈런을 만드는 기염을 토한 것이다.

©두산 베어스

이후 두산 함덕주가 8회 말부터 마운드를 책임지며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다

내일 열리는 5차전에는 SK 박종훈, 두산 후랭코프가 선발로 나설 예정이다.

2018.11.9.

김민재 기자 mj99gree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