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SK 와이번스가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의 상대가 되었다.

2일(금), SK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넥센 히어로즈를 11-10으로 꺾으며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SK는 1, 2차전을 모두 가져가며 한국시리즈 진출을 조기 확정하는 듯했으나 3, 4차전을 내주며 5차전까지 가는 혈투 끝에 한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균형을 깬건 넥센이었다. 6회 초, 임병욱이 2타점 적시타를 때리며 김광현을 강판시켰고, 이어 SK의 폭투를 틈타 득점에 성공하며 2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6회 말, SK 로맥이 동점 3점 홈런을 터뜨렸고, 대타로 나온 최항이 싹쓸이 3타점을 뽑아내며 빅이닝을 만들었다.

©넥센 히어로즈

쉽게 끝날 것 같던 경기는 9회 초, 4-9로 뒤지고 있던 넥센이 방심한 SK를 상대로 3점을 추격했다. 그리고 9회 초 2아웃, 시리즈 내내 부진하던 박병호가 동점 2점 홈런을 터뜨리며 경기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기세를 올린 넥센은 10회 초, 다시 임병욱이 2루타를 터뜨렸고, 김민성이 1타점 2루타를 치며 10-9, 경기를 뒤집었다.

©SK 와이번스

패색이 짙던 SK는 10회 말, 김강민이 극적인 동점 홈런을 터뜨렸고, 이어 한동민이 끝내기 홈런을 날리며 5시간 이어진 경기의 마침표를 찍었다.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한국시리즈는 오는 4일(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1차전을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2018.11.2.

김민재 기자 mj99gree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