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로축구연맹

경남 FC의 말컹이 K리그1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되었다.

3(),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2018 KEB하나은행 K리그 어워즈를 개최했다.

말컹은 감독, 주장, 기자단이 참여한 투표에서 55.04%를 득표해 전북 현대의 이용(32.13%)을 누르고 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말컹은 득점왕, 베스트 11 수상에 이어 최우수선수까지 수상하며 3관왕에 등극했다.

K리그2 최우수선수에는 광주 FC의 나상호가 선정되었다. 나상호 역시 득점왕, 베스트 11, 최우수선수 등 3관왕에 올랐다.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1 베스트 일레븐에는 조현우이용김민재리차드홍철네게바최영준아길라르로페즈주니오말컹이 선정되었다.

영플레이어상은 울산 현대의 한승규가, K리그1 감독상에는 전북 현대의 최강희 감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018.12.3.

김민재 기자 mj99gree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