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의 과격한 행동으로 인한 사고로 인터밀란이 세리에A 사무국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았다. 인터밀란은 리그 2경기를 무관중 상태로 진행해야 한다.

세리에A 사무국은 28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27일 펼쳐진 세리에A 18라운드에 대한 징계위원회 결과를 발표했다.

가장 주목을 받았던 부분은 인터밀란과 나폴리 경기였다. 인터밀란의 홈구장인 주세페 메아차에서 열린 경기에서 팬들 간 난투극과 나폴리의 흑인 선수 쿨리발리를 향한 인종차별 구호로 얼룩져 논란이 일었다.

경기 전 양 팀 팬들은 난투극을 벌였고 이로 인해 한 명이 사망하고 4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인터 밀란 팬들은 쿨리발리를 향해 `원숭이 소리`를 내며 쿨리발리를 조롱했다. 쿨리발리는 경기 후 자신의 SNS를 통해 “나의 피부색이 자랑스럽다”며 의연한 자세를 보였다.

세리에A 사무국은 잇따른 물의를 빚은 인터밀란에 대해 2경기 무관중 홈경기 징계를 내렸다. 해당경기는 내년 1월 20일에 열리는 사수올로 전과 2월 4일 볼로냐 전이다.

또한 `투토 스포르트`에 따르면 인터밀란 팬들이 폭력 사고를 일으키자 오는 29일 인터밀란을 홈에서 19라운드 경기를 치르는 엠폴리는 원정석 폐쇄와 인터밀란 팬들을 입장시키지 않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계원 기자

hyungw0422@siri.or.kr

[2018.12.28, Photo = Serie A]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