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현대 모터스

2018시즌 K리그에서 선수 연봉으로 가장 많은 지출을 한 구단은 우승팀 전북 현대였다.

21(),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18시즌 K리그 21개 구단(군경팀 제외)의 선수 연봉을 발표했다.

1부리그인 K리그1 11개 구단의 1인당 평균 연봉은 19808여만 원(808여억 원)이었으며, 전북이 177억여 원(평균 52196여만 원)으로 최고 지출 구단에 올랐다.

그 뒤를 울산 현대(93여억 원), FC 서울(81억여 원), 수원 삼성(80억여 원)이 이었다. 리그 준우승팀 경남 FC는 45억여 원, FA컵 우승팀 대구 FC는 43억여 원을 지출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국내 선수 연봉 상위 5명 모두 전북 소속이 차지했는데, 김신욱(16억여 원), 김진수(12억여 원), 신형민(10억여 원), 이동국(10억여 원), 홍정호(9억여 원) 순이었다.

외국인 선수 연봉 상위 5명은 로페즈(12억여 원), 티아고(12억여 원), 아드리아노(12억여 원)(이상 전북), 수원 데얀(9억여 원), 울산 주니오(8억여 원) 순이었다.

2부리그인 K리그2 9개 구단 중에서는 부산 아이파크가 41억여 원을 지출해 최고 지출 구단에 올랐다. 승격팀 성남 FC29억여 원을 지출해 4위를 기록했다.

2018.12.21.

김민재 기자 mj99gree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