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히어로즈

2015년 팀 후배 문우람(26)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진 넥센 히어로즈 이택근(38)에게 출장 정지 징계가 내려졌다.

19(), KBO는 야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이택근에게 36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KBO는 이택근에게 야구규약 제151품위손상행위’ 3호 및 제12유해행위의 신고 및 처리 2항에 의거해 정규시즌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또한, 선수단 관리 소홀 및 사안이 엄중한데도 보고하지 않은 넥센 구단에게도 엄중경고 조치를 했다.

지난 10, 문우람은 기자회견에서 팀 선배에게 야구 방망이로 수차례 머리를 맞아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에 KBO는 진상조사를 벌였고, 조사 결과 이택근이 경기 도중 벤치에서 거울을 봤다는 이유로 문우람을 폭행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택근은 상벌위원회에 출석해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기에 문우람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면서도 심각한 폭행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고 소명했다.

2018.12.27.

김민재 기자 mj99gree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