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리그 최고 빅맨 앤써니 데이비스(26, 211cm)가 트레이드를 요구했다 다. 우승 반지를 원했기 때문이다.

‘디 애슬레틱’의 샴즈 카라니아 기자는 28일(한국 시간) 데이비스의 에이전트인 리치 폴의 말을 인용해 데이비스가 최근 뉴올리언스의 연장 계약 제안을 거부하고 트레이드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몇 시즌간 뉴올리언스의 성적 부진으로 데이비스는 계속해서 트레이드설에 휩싸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데이비스는 “나는 뉴올리언스 생활이 행복하다. 여태까지 구단에 자신을 둘러싼 트레이드 루머와 관련해 어떠한 요청도 하지 않았다”라고 밝히며 잔류 의사를 보였고 5년 재계약시 최대 2억 4,000만 달러의 금액을 얻을 수 있었다.

그러나 데이비스는 돈보다 우승 반지였다. 우승 반지를 위해 우승권 팀으로 가길 원했고, 결국 고심 끝에 데이비스는 7시즌 동안 정든 팀을 떠나기로 결심하고 구단에 트레이드를 요청했다.

데이비스가 트레이드 시장에 나옴에 따라 이제 관심사는 그의 차기 행선지다. 데이비스는 리그 최고 빅맨이다. 따라서 우승을 노리는 팀들이 데이비스 영입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 역시 데이비스의 트레이드 요청 소식이 나오기가 무섭게 벌써부터 그의 차기 행선지를 놓고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현재로서는 LA 레이커스와 보스턴 셀틱스 등이 데이비스의 유력한 차기 행선지로 거론되고 있다.

다만, 보스턴의 경우 카이리 어빙이 이미 로즈룰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데이비스를 데려오기 위해서는 어빙이 FA 자격을 얻게 되는 올해 7월까지 기다려야 한다.

(로즈룰이란 NBA경력 7년 미만인 선수가 올-NBA 팀 2회 선정, 올스타 2회 이상, MVP 최소 1회 선정 중 하나라도 충족하면 샐러리의 최대 30%에 해당하는 수준의 계약을 만들 수 있는 권리를 뜻한다. 현행 NBA 샐러리캡 제도에서는 로즈룰을 갖고 있는 선수 2명 이상을 보유할 수 없다.)

데이비스의 행선지는 어디로 될까? 올 겨울 NBA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역대급 드라마가 개봉되었다.

현계원 기자

hyungw0422@siri.or.kr

[2019.01.28, Photo=NBA 미디어 센트럴]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