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Keith Allison

마리아노 리베라가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우며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23(한국 시각), 메이저리그는 명예의 전당 입성자를 발표한 가운데 리베라가 만장일치 득표를 받으며 입성했다. 리베라 외에도 로이 할러데이, 마이크 무시나, 에드가 마르티네스가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명예의 전당 83년 역사상 만장일치 입성은 리베라가 처음이다. 리베라는 전미야구기자협회 투표인단 425명 모두에게 표를 받았다.

리베라는 1995년 뉴욕 양키스에 입단해 2013년까지 1,115경기 8260패 평균 자책점 2.11을 기록했다. 특히, 세이브 652개를 기록해 메이저리그 역대 세이브 1위 기록을 가지고 있다.

한편,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 입성은 은퇴 5년 후부터 최대 10년간 자격이 주어지며 기자단 투표에서 75% 이상 득표해야 입성할 수 있다.

할러데이와 마르티네스는 363(85.4%), 무시나는 326(76.7%)를 받으며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2019.1.23.

김민재 기자 mj99gree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