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A

우리나라가 2019 UAE 아시안컵 8강에 진출하며 우승을 향한 순항을 이어갔다.

22(),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아시안컵 16강전에서 한국은 바레인을 2-1로 물리쳤다. 연장 승부까지 가는 끝에 얻어낸 승리였다.

우리나라는 이용과 홍철이 양측면 수비로 나온 것 외에는 선발에 큰 변화를 주지 않았다.

바레인에 무난한 승리를 거둘 것이라는 예측과 달리 우리나라는 바레인의 밀집 수비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하지만 전반 43, 황희찬이 상대 골키퍼 맞고 흐른 공을 침착하게 차 넣으며 앞서 나갔다.

하지만 후반 32, 바레인에 일격을 허용하며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후반 중반 바레인의 흐름을 끊지 못하고 계속 공격 기회를 내준 것이 실점까지 이어진 것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후반 종료 직전 이승우를 투입하는 등 경기 분위기를 바꾸려고 시도했다. 이승우는 연장전에서 날렵한 몸놀림으로 상대 진영을 흔들어 놓았다.

연장 전반 막판, 시종일관 바레인의 골문을 노렸던 우리나라가 역전에 성공했다. 이용이 우측에서 올린 크로스를 김진수가 반대쪽에서 다이빙 헤더로 골을 기록한 것이다. 양쪽 풀백이 합작한 보기 드문 골이었다.

김진수의 골로 만들어진 리드를 잘 지킨 우리나라는 바레인을 잡으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우리나라는 25일(금)에 카타르-이라크 승자와 8강을 치른다.

2019.1.23.

김민재 기자 mj99gree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