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일본과 이란이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24() 열린 UAE 아시안컵 8강 두 경기에서 일본과 이란은 각각 베트남과 중국을 꺾고 4강에 진출, 격돌하게 되었다.

먼저 열린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일본은 ‘VAR’로 울고 웃었다. 전반 24, 일본은 선제골을 기록했지만 VAR 판독 후 핸드볼이 선언되며 골이 취소되었다. 하지만 후반 8, 이번에는 VAR 판독 끝에 페널티킥을 얻었고 도안 리츠가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앞서 나갔다.

©AFC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은 빠른 역습과 베트남 메시응우옌꽁프엉을 앞세워 일본의 골문을 노렸지만 번번이 실패로 돌아가며 8강에서 짐을 싸게 되었다.

한편, 중국과 이란의 경기에서는 이란이 시종일관 중국을 압도하며 3-0 완승했다. 중국은 전반부터 치명적인 수비 실수를 범한 게 빌미가 되어 두 골을 먼저 내줬다. 후반전에도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한 중국은 추가시간 다시 수비 실수로 쐐기골까지 얻어맞으며 씁쓸하게 대회를 마감했다.

준결승에서 맞붙게 되는 일본과 이란의 경기는 단연 빅매치이다. 상대 전적은 이란이 앞서지만 두 팀이 가장 최근에 맞붙은 게 2015년이다. 또한, 월드컵 예선에서 맞붙은 마지막 경기가 14년 전, 아시안컵에서는 15년 전인만큼 예측불허의 경기가 될 전망이다.

2019.1.25.

김민재 기자 mj99gree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