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A

우리나라가 2019 UAE 아시안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필리핀에 1-0으로 신승했다.

7,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위치한 알 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C1차전을 승리로 가져오면서 59년 만의 우승을 향한 출발을 알렸다.

한국은 김승규 골키퍼와 최전방 황의조를 필두로 김진수김영권김민재이용의 백4 라인, 정우영기성용이재성구자철황희찬의 미드라인으로 첫 경기를 나섰다.

하지만, 필리핀과의 첫 경기는 생각했던 것만큼 수월하게 풀리지 않았다. 전반전, 한국은 유효슈팅 2개에 그치며 몸이 다소 풀리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오히려 필리핀 선수들의 개인기에 수비진이 밀리는 모습도 보이며 만족스럽지 않은 경기력을 보여주었다.

후반전에도 기대했던 경기력이 나오지 않으며 다소 답답했지만, 후반 22분 교체로 들어온 이청용의 패스를 시작으로 황의조가 천금 같은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 나갔다.

선제골을 터뜨린 우리나라는 계속해서 필리핀의 골문을 열기 위해 노력했지만, 번번이 실패로 돌아갔다.

결국, 황의조의 골이 결승골이 되며 1-0으로 승리, 승점 3점을 챙겼다.

한편, 기성용은 후반 중반 부상으로 교체되면서 우려를 남겼다. 햄스트링 부상이 유력한 가운데 정확한 부상 내용은 추후 나올 예정이다.

같은 조의 중국은 키르기스스탄에 2-1 역전승을 거두었다.

2019.1.8.

김민재 기자 mj99gree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