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은 31일 새벽 홈에서 왓포드와 2018-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경기를 가졌다.

이날 토트넘의 경기력은 전체적으로 봤을 때 좋지는 않았고 결국 선제골까지 내주었다. 그런 가운데 패색이 짙던 토트넘에 후반 35분 극적인 동점골이 터졌다.

그 동점골의 주인공은 바로 손흥민이었다.

그 후 토트넘은 동점골에 힘입어 후반 42분 요렌테의 헤딩 역전골로 정말 극적인 역전승을 만들어 냈다.

며칠 전까지 아시안컵 일정을 소화하다 온 손흥민은 기대 이상의 경기력을 보여주며 팀의 승리와 사기까지 이끌어 내었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의 승리로 18승 6패로 승점 54점을 기록하며 2위 맨시티를 승점 2점 차로 바짝 따라붙었다.

 

신재석 기자
tlswotjr0406@siri.or.kr
[2019년 1월 31일, 사진 = 대한축구협회]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