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은 2018시즌 K리그 전체 입장 수입과 평균 객단가를 발표했다.

먼저, 1부리그인 K리그1 전체 입장수입은  116억 3800여만 원, 평균 객단가는 7,326원이었다. 객단가는 관객 1인당 입장수입을 의미하는 것으로, 시즌 전체 입장 수입에서 실제로 경기를 관람하지 않은 시즌권 소지자의 티켓 구매금액을 차감한 후 이를 시즌 전체 유료 관중수로 나누는 방식으로 산출한다.

구단별로는 FC서울이 전체 입장 수입 29억 5000여만 원, 평균 객단가 11,891원을 기록하며 나란히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수원 삼성이 이었는데, 전체 입장 수입은 19억 8000여만 원, 평균 객단가는 10,433원을 기록했다. 평균관중 1위인 전북 현대는 입장수입으로 18억 7000여만 원을 벌어들여 3위를 기록했다.

2부리그인 K리그2의 전체 입장 수입은 26억 6000여만 원, 평균 객단가는 4,162원이었다. 성남이 7억 9000여만 원으로 가장 많은 입장 수입을 기록했으며, 객단가도 6,616원으로 가장 높았다.

K리그는 2018시즌부터 관중 집계 방식을 전면 유료 입장객 기준으로 바꾸고, 리그의 시장가치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2019.1.8.

김민재 기자 mj99gree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