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라이엇 게임즈]

 

담원 게이밍과 젠지 e스포츠가 2019 스무살우리 LCK 스프링 스플릿 1일 차 2경기에 출전한다. 이 둘의 만남은 극단적 만남이라고 말할 수 있다. 강력한 탑 라이너를 보유한 담원 게이밍과 뛰어난 원거리 딜러와 함께 하는 젠지 e스포츠가 만나기 때문이다.

젠지 e스포츠의 에이스는 박재혁(룰러) 이다. 언제나 전천후 활약을 해주는 원거리 딜러다. 라인전에서 숨죽이면서 성장에 집중하는 ‘룰러’는 한타가 시작되면서 존재감을 발현하는 스타일이다.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줄곧 그랬다. 가끔 실수를 보일 때도 있지만, 젠지 e스포츠가 승리한 경기 대부분에서 ‘룰러’가 활약했다.

이와 반대로 담원 게이밍은 장하권(너구리)의 힘으로 경기를 이끌어가는 팀이다. ‘너구리’가 얼마나 해주느냐에 따라 담원 게이밍의 승패가 뒤바뀔 정도다. 실제로 미드 라이너인 ‘쇼메이커’ 허수가 KeSPA컵에서 주춤하자 담원 게이밍은 ‘너구리’의 활약 여부에 따라 승리하거나 패배했다. 그만큼 담원 게이밍에서 현재 ‘너구리’가 차지하고 있는 지분이 꽤 크다.

LCK 스프링 스플릿에 양 팀이 맞이하는 첫 경기인 만큼, 담원 게이밍과 젠지 e스포츠 모두 그동안 해왔던 대로 플레이할 가능성이 높다. 새로운 걸 준비하는 것보단 해오던 걸 들고와서 그게 이번 스플릿 초반에 통할 것인지 확인하는 것이 더 안정적이기 때문이다.

 

박서영 기자 vermut0@naver.com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