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차 인기의 열기를 올려나가는 프로배구가 20일에 대전에서 2018~2019 도드람 V리그 올스타전을 가졌다.

올스타전은 (15-12, 15-14, 13-15)로 세트스코어 2-1로 V 스타팀이 K 스타팀을 이겼다.

올스타 전에는 만원 관중이 가득 찼고 배구 선수들과 많은 이들이 이러한 관중에 많은 웃음 요소들을 선보였다.

그중에 KBS N sports의 오효주 아나운서도 프로배구 올스타전에 나와 그녀만의 매력을 뽐냈다.

운동선수가 아닌 오효주 아나운서는 V리그 올스타전 1세트에 나와 그 경기를 보고 있는 모든 사람들이 놀랄만한 리시브를 보여주었고 놀라운 판단력으로 빼앗길 뻔한 득점도 비디오 판독을 통해 얻어냈다.

그녀의 숨겨뒀던 승부욕과 허당끼 넘치는 매력은 올스타전의 팬들과 선수들의 흥을 끌어올리는 역할을 톡톡히 해주었다.

 

신재석 기자
tlswotjr0406@siri.or.kr
[2019년 1월 21일, 사진 = 한국배구연맹]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