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가 3월 26일 14시 올림픽컨벤션센터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이하 IOC) 관계자와 만나 (성)폭력 예방교육 및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대한체육회는 지난 2월 ‘(성)폭력 등 체육계 비위 근절대책’의 일환으로 IOC와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선수 및 지도자의 교육 서비스 체계를 확대하고자 IOC에 인권전문가 방문을 요청한 바 있다.

대한체육회 초청으로 개최된 이번 회의에는 IOC의 의무분과 매니저인 Susan GREINING과 아시아지역 커뮤니케이션 팀장인 Nancy PARK, 유승민 IOC위원, 송란희 스포츠 인권교육소위원회 의원장,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장, 스포츠인권센터 상담사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성)폭력 예방 체계 구축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하였다.

IOC는 동 기관에서 만든 (성)폭력 예방 자료(Prevention of Harassment and Abuse in Sport)에 대해 안내하고, 대한체육회 측 관계자와 함께 선수 보호를 위한 기타 IOC 지원 프로그램 및 자문 요청 방법, 타 국가올림픽위원회(NOC)의 (성)폭력 예방 정책 및 사례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구체적 실행 방안을 모색하였다.

대한체육회는 (성)폭력 예방 시스템 강화를 위해 IOC 관계자를 초청해 대한체육회 및 회원종목단체직원, 인권상담사 등 실무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하기로 했으며, 구체적인 일정 및 논의사항은 지속적으로 협의하여 보완해나갈 계획이다.

배성범 기자(seongbeom@siri.or.kr)

[2019-03-27, Photo=대한체육회]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