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수원, 현계원 기자] 개막 5연패를 끝낸 kt 위즈가 연승을 달리기 시작했다.

kt 위즈는 30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경기에서 6-2 완승을 거두었다. 강한 비바람으로 경기가 중단되는 일도 있었지만 선수들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승리를 거두었다.

1회초 kt의 선발 투수 알칸타라가 선두타자 이명기에게 안타를 허용한 후, 안치홍과 최형우에게 안타와 볼넷을 내주며 1사 만루의 위기에 처했다. 그리고 김주찬에게 던진 초구가 몸에 맞으면서 1점을 먼저 실점하였다. 하지만 나지완과 최원준을 범타처리하며 더 이상의 실점은 없었다(1-0).

KIA의 선발투수 터너는 4회까지 완벽한 구위를 선보이며 kt 타선을 봉쇄하였다.

하지만 kt의 반격은 만만치 않았다. 5회말 박경수가 안타로 출루한 뒤 유한준의 땅볼로 2사 2루의 기회에서 강백호가 터너의 초구를 받아쳐서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역전 2점 홈런을 터뜨렸다(1-2).

6회에는 장성우의 안타와 오태곤의 볼넷, 그리고 심우준의 타석에서 대타 김민혁이 안타를 기록하여 1사 만루의 기회를 잡게 되었다. 그리고 박경수와 유한준이 연속 볼넷으로 2점을 추가하며 경기를 3점차로 벌렸다(1-4).

그리고 7회 윤석민과 황재균의 연속 안타와 장성우의 땅볼로 1사 2, 3루의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이 상황에서 오태곤이 우익수 희생 플라이 아웃으로 경기에 쐐기를 박는 점수를 만들었고, KIA의 우익수 이명기의 홈송구가 옆으로 빠지면서 2루 주자 황재균 역시 홈에 들어오며 2점을 추가하였다(1-6).

8회 KIA는 최형우가 2루타와 나지완이 안타로 1점을 만회하며 추격의 불씨를 만들었다(2-6). 하지만 kt의 불펜은 넉점차의 리드를 잘 지키며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kt는 강백호가 시즌 2호 홈런을 터뜨렸으며, 박경수가 3타수 2안타로 공격을 이끌었다. 선발투수 알칸타라는 6.1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였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3.30, 사진 = kt 위즈 제공]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