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Google

키움 히어로즈가 롯데 자이언츠를 꺾고 개막전에서 승리했다.

키움은 2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개막전에서 롯데를 7-4로 승리를 거머 쥐었다.

박병호가 3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홈런을 포함해 4점을 올려 경기를 이끌었다. 서건창과 김하성, 제리 샌즈도 멀티히트로 힘을 보탰다.

키움의 선발투수 제이크 브리검은 5이닝 4실점 3자책점으로 흔들렸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아 승리투수가 됐다.

키움은 선취점을 얻은데 이어 5회 초 김하성과 박병호의 백투백 홈런으로 5-1로 앞서갔다. 롯데는 5회 말 신본기, 민병헌의 연속 안타에 이어 채태인의 주자일소 3루타로 4-5까지 쫒아갔다.

하지만 7회 초 선두타자 샌드가 중전 안타, 이정후가 적시타 등을 뽑아내며 6-4로 도망갔다. 이어 8회 초 2사 2루에서 박병호의 적시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홍수민 기자 sumin@siri.or.kr

[2019-03-23, 사진 = Google]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