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 제공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구단 후원사이자 K리그 타이틀스폰서인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에서 출시한 ‘K리그 축덕카드’에 단체가입 했다.

12일(화), 수원은 이임생 감독 이하 코칭스태프 전원과 선수단, 그리고 오동석 단장을 포함한 사무국 직원들까지 전원 ‘K리그 축덕카드’  가입을 완료했다. 수원의 K리그 축덕카드 단체가입은 K리그 구단 중 1호이다.

주장 염기훈은 “K리그 축덕카드가 K리그를 사랑하는 축구팬들에게 보다 많은 혜택을 주자는 좋은 취지에서 만들어졌다는 설명을 듣고 기쁜 마음으로 가입했다. 많은 분들이 이 카드로 다양한 혜택을 누리고 경기장에도 자주 오셨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KEB하나은행은 하나원큐 K리그 2019에서 축덕들을 위한 ‘2019시즌 축카 이벤트’를 진행한다. K리그 축덕카드로 입장권을 구매하는 팬들을 대상으로 원정석, 프리미엄석 등을 포함한 K리그 22개 구단 전 경기, 전 좌석 입장권 할인 이벤트를 오는 8월 31일까지 받을 수 있다. 또한 2019년 시즌 FC 서울과 수원 삼성의 MD매장 5% 현장 할인을 제공하며, 영화할인을 비롯하여 편의점, 대중교통, 통신요금,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등 다양한 제휴 적립, 할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민재 기자 minjae@siri.or.kr

2019.3.13.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