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가 KT 위즈를 상대로 이틀 연속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었다.

24일 인천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SK 와이번스는 6-3으로 역전승을 거두었다.

선취점은 홈팀 SK 와이번스였다. 0-0으로 팽팽하게 맞선 3회말 공격에서 선두타자 김강민이 2루타를 치고 나갔고 바로 다음타자 한동민이 금민철의 2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터뜨렸다(2-0).

하지만 KT는 6회 경기를 뒤집었다. 선두타자 로하스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유한준의 타석에서 폭투로 2루까지 진루하였다. 유한준은 안타를 기록하며 1, 3루의 찬스를 만들었고 윤석민이 유격수 옆에 안타를 터뜨리며 1점을 만회했다(2-1).

앙헬 산체스를 대신해서 올라온 박민호는 1사 1, 2루 상황에서 장성우를 삼진으로 잡았찌만 더블스틸을 허용하여 2사 2, 3루 찬스를 허용했고, 김민혁이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면서 경기를 뒤집었다(2-3).

하지만 어제 역전승을 거두었던 SK의 저력은 오늘 경기에서도 보여주었다. 8회말 공격에서 선두타자 최정이 볼넷으로 출루하였고, 로맥이 안타로 무사 1, 2루의 기회를 잡았다. 이어지는 이재원의 타석에서 더블 스틸에 성공하여 무사 2, 3루의 기회로 만들었고 이재원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엄상백의 3구를 받아쳐 역전 2타점 적시타를 기록했다.

SK의 공격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정의윤의 타석에서 대타로 나온 고종욱이 2루수 앞 땅볼을 쳐서 비록 선행주자 이재원이 잡혔지만 출루에는 성공하였다. 그리고 2루 도루에 성공하여 1사 2루의 기회를 잡았고, 강승호는 풀카운트 상황에서 엄상백의 6구를 받아쳐서 좌측 담장을 넘기는 쐐기 2점 홈런을 폭발시켰다.

9회초 SK는 마무리 김태훈을 올렸고, 김태훈은 삼자 범퇴 이닝으로 처리하며 깔끔한 마무리로 시즌 2세이브를 기록했다.

SK의 선발투수 앙헬 산체스는 5.1이닝 3실점으로 호투를 선보였고, 리드오프로 출장한 김강민이 4타수 3안타, 한동민이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로 맹활약했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3.24, Photo = SK 와이번스 제공]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